콘텐츠목차

디지털군산문화대전 > 군산향토문화백과 > 삶의 자취(문화 유산) > 기록 유산 > 향토지

  • 향토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의 역사, 지리, 풍속, 산업 등을 조사 연구하여 기록한 책. 향토지의 일반적 개념은 해당 지역의 역사와 지리 등 모든 현황 자료를 집대성하여 편찬한 책을 말한다. 편집자에 따라 내용의 초점이 다를 수는 있으나 대개는 편찬 당시 지역 모든 사정을 망라하고 이를 정리하여 출판하게 된다. 가장 역점을 두는 부분이 아무래도 지역의 역사와 문화 유적이므로 책의 제목에...

  • 『군산 개항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25년 군산에서 거주하던 일본인 야수다카 세이키[保高正記] 등이 군산의 현황을 각 항목별로 분류해 편찬한 책. 『군산 개항사』는 군산이 근대적인 항구 도시로서 개항한 이후의 역사를 교육회, 거류민회 등의 일본인 조직이나 철도, 항만 등의 근대 시설의 설치 등을 중심으로 하여 군산의 과거와 현재까지의 발전 과정에 대해 일본인의 시각으로 서술한 책이다. 『군산 개항사』는 22㎝,...

  • 『군산부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99년 개항 이후부터 개항 35주년이 되는 1934년까지 군산의 역사를 기록해 놓은 자료집. 『군산부사』는 1935년 군산부에서 발간한 책으로 총 39장, 356 쪽으로 구성되었다. 『군산부사』는 현재 우리나라 각 지역에서 발간되는 도지(道誌)·군지(郡誌) 등과 같은 성격으로 개항 시기부터 1934년까지의 군산의 정치·사회·경제 등 군산에 대한 거의 대부분의 정보가 기술되었다....

  • 『군산시사』[1975]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5년 군산시사 편찬 위원회에서 편찬한 전라북도 군산시의 역사·자연환경·정치·사회 등을 수록한 시지. 『군산시사』는 군산시의 자연환경과 역사·정치·경제·사회 등 모든 자료를 종합적으로 수록하여 1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록을 더하였다. 군산시는 금강과 서해안이 만나는 접점에 위치하고 배후에 호남평야를 둔 문물집산과 교류의 중심지역이자 군사적 요충지였다. 이처럼 중요한 지정학적...

  • 『군산시사』[1991]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91년 군산시사 편찬 위원회에서 편찬한 전라북도 군산시의 역사·자연환경·정치·사회 등을 수록한 시지. 『군산시사』는 군산시의 자연환경과 역사·정치·경제·사회 등 모든 자료를 종합적으로 수록하여 상·하 2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록을 더하였다. 1975년 초판이 발간된 이후 군산시는 새로운 서해안 시대 전개로 많은 변화를 맞이하여 『군산시사』의 보완이 필요하였다. 1988년 편...

  • 『군산시사』[2000]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0년 군산시사 편찬 위원회에서 편찬한 전라북도 군산시의 역사·자연환경·정치·사회 등을 수록한 시지. 『군산시사』는 군산시의 자연환경과 역사·정치·경제·사회 등 모든 자료를 종합적으로 수록하여 상·하 2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록을 더하였다. 『군산시사』[2000]는 1975년과 1991년에 이어 세 번째로, 1995년 1월 1일 군산시와 옥구군의 통합, 그리고 10년간의 변...

  • 『군산의 지명 유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2년 군산 문화원에서 편찬한 군산의 옛 지도와 역사, 군산과 옥구의 지명을 수록한 책. 『군산의 지명 유래』는 군산시의 역사와 지명, 군산의 삶의 역사, 문화에 대해 7장의 항목으로 구성, 저술되었다. 군산 문화원에서는 선조들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고 지켜나가는 일환으로 우리의 옛 지명을 지켜나가고 삶의 흔적을 기록하는 일련의 작업으로 『군산의 지명 유래』를 발간하게 되었다....

  • 『부지군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07년 일본인 미와 다다시[三輪規]와 마츠오카 다쿠마[松岡塚磨]가 군산에 대한 자료를 모아 편찬한 책. 저자 중의 한 사람인 미와 다다시는 당시 일제가 설치한 통감부에서 파견한 탁지부(度支部) 근무 주사(勤務主事)였다. 통감부를 매개로 실시된 일제의 간섭과 통치는 매우 주도면밀하였고, 일제의 간섭과 통치를 보여주는 증거가 이 책의 편찬이다. 즉 1905년에 설치된 일제는 통감부...

  • 『옥구군지』[1963]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3년에 옥구군지 편찬 위원회에서 편찬 발행한 상·하 2권의 군지. 『옥구군지』는 옥구군의 자연환경과 문화·경제·사회 등을 상·하 2권으로 편찬한 방대한 책이다. 조상들의 지혜를 배우고, 당시의 사회모습을 문서로 전하며, 옥구의 각 분야를 연구하고 산업문화를 개발하는데 자료로 이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옥구의 유림들이 수차례 회동하여 옥구군지 간행 위원회를 조직하고 각계의 전문가들...

  • 『옥구군지』[1990]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90년에 옥구군지 편찬 위원회에서 편찬 발행한 상·하 2권의 군지. 『옥구군지』는 옥구군의 자연환경과 문화·경제·사회 등 상·하 2권으로 편찬한 방대한 책이다. 이미 1963년에 『옥구군지』가 편찬되었었는데 전래된 읍지의 체제와 내용을 주로 참고하였으며, 국한문 혼용체와 한문으로 서술되어 있었다. 이에 1990년에 옥구군의 변화된 상황을 자연환경과 역사, 문화, 정치, 행정,...

  • 『옥구군지』[1924]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24년 옥구향교에서 문종거(文鍾擧) 등이 발행한 전통적인 형식의 옥구군에 관한 군지. 현재는 군산시에 편입된 옥구군은 전라북도 북서부에 있던 군으로, 옥구현[서남부]과 임피현[동북부]이 합해진 곳이다. 옥구현은 삼한 시대에 마한의 막로국(莫盧國)이 있었던 곳으로 추정되며, 삼국 시대에는 백제의 마서량현(馬西良縣)이었다. 757년(경덕왕 16)에 옥구현으로 개칭해 임피군의 영현이...

  • 『임피현읍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편찬 연대 미상의 전라도 임피현[지금의 군산시 임피면]에 관한 고을지. 임피현은 전라북도 군산시 임피면·서수면·대야면·개정면·성산면·나포면 일대에 있던 옛 고을의 이름이다. 삼국 시대에 백제의 시산군(屎山郡) 또는 피산(陂山)·소도(所島)·흔문(忻文)·실오(失烏)라 불리던 지역으로서, 신라의 백제 정복 후엔 행정 구역 개편으로 757년(경덕왕 16)에 임피군으로 개칭되었고, 옥구현...

  • 『전라도읍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71년과 1895년에 전라도 각 군현지를 모아 편찬한 전라도 읍지 중의 군산 관련 기록. 전라도읍지는 크게 두 가지이다. 하나는 1871년(고종 8)에 전라도 53개 군현에서 만들어 제출한 것을 합친 것으로 표지에 『호남 읍지(湖南邑誌)』라 쓰인 기록과, 다른 하나는 1895년(고종 32)에 전라도 56개 군현지를 합쳐서 만든 것으로 표지에 『읍지』라고만 써 있는 것이다. 그...

  • 『호남진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95년 호남의 여러 진(鎭)에서 편찬한 진지(鎭誌) 및 사례책(事例冊)을 합철한 책. 『호남진지』는 필사본이며, 3책 176장[1책 56장, 2책 56장, 3책 64장]으로 되어 있다. 제1책에는 흑산진(黑山鎭)·거문진(巨文鎭)·청산진(靑山鎭)·삼도진(三島鎭)·지도진(智島鎭)·임자도진(荏子島鎭)·위도진(蝟島鎭)·녹도진(鹿島鎭)·고금도진(古今島鎭)·여도진(呂島鎭)에 대해 서술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