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군산문화대전 > 군산향토문화백과 > 삶의 주체(성씨·인물) > 전통 시대 인물 > 의병·도인·예술인

  • 남궁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 군산[옛 임피현] 지역 출신의 도인(道人). 남궁두(南宮斗)는 본관이 함열이고, 임피에서 태어났으며, 1555년(명종 10) 식년시 생원시에 합격하였다. 당질과 첩을 죽이고 도주하여 중이 되어, 무주 적상산 부근에서 권진인(權眞人)을 만나 신선술을 연마하여 지선(地仙)이라고 불릴 정도로 세상에 이름을 떨쳤다. 남궁두의 자(字)는 백칠(伯七)이다. 함열 남궁씨의 시조 남궁...

  • 이용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 강점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옛 옥구] 출신 의병. 이용규는 1906년 매부(妹夫)인 민종식과 거의 모의에 참가, 의진 편성에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였으며 홍주 전투에 참가, 전과를 올린 후 체포되어 종신 유형을 받아 1년간 복역하였다. 이후 지속적으로 의병 항쟁을 도모하였으며, 1919년에는 조선 가정부 조직에 충남 대표로 참석하여 활동하였다. 이용규는 목은(牧隱)의 후손으로...

  • 임병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 강점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옛 옥구] 출신 의병. 1906년 2월에 의병장(義兵將) 최익현(崔益鉉)과 더불어 태인(泰仁)의 무성 서원(武城書院)에서 의병을 일으켜 항일 운동을 추진하였다. 임병찬은 1851년 2월 5일 전라북도 옥구군 상평리에서 임용래(林榕來)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자(字)는 중옥(中玉), 호는 돈헌(遯軒)이다. 임병찬은 1906년 2월에 의병장 최익현(崔益鉉...

  • 채겸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옛 임피현] 출신 의병장. 채겸진(蔡謙進)은 임피에 세거한 평강 채씨 소감공파 출신으로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자신의 가산을 털어 동지들과 가동을 규합하여 의병을 일으켜, 이경남을 부장으로 삼고 자신이 의병장이 되어 각지에서 왜적과 싸워 승리를 거두었다. 전쟁이 끝나자 선무 원종 공신 1등에 녹훈(錄勳)되었다. 채겸진은 평강 채씨 시조 채송년의 13세손이...

  • 최석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에서 활동한 화가. 최석환의 호는 낭곡(浪谷)이다. 전라북도 군산시 임피면에서 살았으며, 조선 후기 포도를 가장 잘 그린 화가로 알려져 있으나 유품이나 기록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최석환은 대표적인 작품은 『포도도 연폭 병풍』이다. 이 그림은 몰아치는 큰 줄기에서 느껴지는 박진감과 속도감, 잔가지와 넝쿨손의 율동감, 포도송이의 윤택함이 조화로운 명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