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군산문화대전 > 군산향토문화백과 > 삶의 주체(성씨·인물) > 근현대 인물 > 관료·정치인·기업인

  • 고판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 출신의 기업가. 고판남은 전라북도 군산 지역을 대표하는 향토 기업이자 최초의 제지업체로 꼽히는 한국 합판을 창업하여 세풍 그룹으로 키워낸 기업가이다. 또한 1975년에는 육영 사업에도 힘써 개정 간호 대학과 군산 제일 중·고등학교를 인수해 세대 문화 재단을 설립했다. 1981년 제11대 총선에서 국회의원[군산·옥구 지역]으로 당선되어 정치에 입문한 정치가이기도...

  • 김판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에서 활동한 정치인. 김판술은 군산에서 태어나 군산 지역과 중앙정계에서 활동한 정치인[3선 의원]이자 공무원이었다. 민주당 신파였고, 제2공화국 장면 내각에서는 보건사회부 장관을 지냈다. 김판술은 1909년 2월 22일 전라북도 군산에서 태어나 군산 보통학교[현 군산 중앙 초등학교] 4학년 때 형들을 따라 3·1만세 운동에 참여했다. 학교가 문을 닫자 군산 심상...

  • 양일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 출신 독립운동가이자 정치가. 양일동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비상 국민 회의 대의원으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1954년 제3대 민의원에 당선되어 1979년 제10대 국회의원까지 5선 의원을 지낸 독립운동가이자 정치인이다. 양일동은 중동 학교(中東學校) 재학 시절이던 1929년 광주 학생 항일 운동에 연루되어 퇴교 당했다. 군산항 부두에서 노동자 생활을 하다가 1933...

  • 이만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 강점기 전라북도 군산 지역 출신의 기업가. 이만수는 서울 출신으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군산 출신이다. 중학교 졸업 후 조선 총독부 소속 토지 측량과 기수로 일하기도 했다. 이만수는 1891년 7월 10일 출생하였다. 1924년 고향인 군산으로 내려와 11월 경성 고무 공업소 대주주 겸 사장으로 취임해 고무신 사업에 뛰어들었다. 1930년 6월 군산 상공 회의소 평의원을 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