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701553
한자 地藏庵
분야 종교/불교
유형 기관 단체/사찰
지역 전라북도 군산시 개정면 원아산2길 135[아산리 102-5]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통일 신라
집필자 이규홍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건립 시기/일시 625년연표보기 - 지장암 창건
개칭 시기/일시 1930년대 - 갈공사터에 지장암으로 창건
중수|중창 시기/일시 1963년 - 지장암 대웅전 4칸 건립, 요사 보수
중수|중창 시기/일시 1996년 - 지장암 대웅전, 요사 중창
문화재 지정 일시 2014년 1월 3일연표보기 - 지장암 소조 관음보살 좌상 전라북도 문화재 자료 제191호로 지정
최초 건립지 갈공사[지장암] - 전라북도 군산시 개정면 아산리 102-5 지도보기
현 소재지 지장암 - 전라북도 군산시 개정면 원아산2길 135 지도보기
성격 태고종 사찰
전화 063-451-3993

[정의]

전라북도 군산시 개정면에 있는 한국 불교 태고종 사찰.

[개설]

지장암은 625년 의상대사의 제자 도신(道身)이 창건한 사찰로 전라북도 군산시 개정면 아산리 고봉산[153m]에 위치하여 군산시와 옥구 평야, 오성산, 서해 바다가 한눈에 보인다.

지장암[갈공사(渴空寺)]은 고봉산 9부 능선 중앙에 위치하며 서쪽을 향하여 자리 잡고 있다. 153m 암반에서 흘러나오는 석간수는 인근 및 타지방에서 ‘지장수(地藏水)’라 하여 병자들이 물을 장기간 마시고 병을 고치기도 하였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마시고 있다.

[건립 경위 및 변천]

지장암의 창건에 대한 기록이나 유물·유적 등은 전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다만 근래에 세워진 2기의 공덕비를 통해 사찰의 연혁을 살필 수 있다.

공덕비는 1969년에 세운 청신사 전주 최원식 공덕비와 1982년에 세운 지장암 창건주 비구니 은경선의 공덕비로 법당 앞 서쪽에 세워져 있다. 사찰의 창건에 대해 1969년 비에서는 신라 시대에 절 이름을 갈공사(葛空寺)라 하여 세워졌으나 창건주가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고 되어 있다. 반면 1982년의 비에서는 지금으로부터 1200여 년 전 신라 무열왕진표 율사의 제자 도신 선사가 초암(草庵) 1동을 지어 갈공사라고 이름 붙이고 이곳에서 일생동안 수도했다고 되어 있다.

그러나 창건주와 창건 년대는 서로 맞지 않는 부분이다. 창건주와 관련하여 보이는 진표 율사는 신라 경덕왕 때 왕성하게 활동을 했던 전라도 지역의 승려로서 진표 율사의 제자라면 당연히 경덕왕 때나 혹은 그 이후에 활동한 인물이어야 한다.

하지만 이 비에서 보이는 창건 시기를 경덕왕 때보다도 약 100여 년이 앞서는 신라 무열왕 대라고 한 것은 타당하지 않은 것으로 근래에 별다른 고증 없이 기록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라북도 군산시에는 지장암이 625년 의상 대사의 제자 도신이 창건한 사찰로 전통 사찰 56호로 등록되어 있기도 하다.

따라서 이 사찰이 자리잡고 있는 터의 모습이나 전해오는 바에 의하면 오래 전부터 사찰이 있었을 것이라고 상정할 수 있으나 정확한 창건 년대와 창건주는 알 수 없다.

절의 연혁 가운데 확실히 알 수 있는 시기는 1930년대이다. 위의 비에 의하면 1930년에 최원식이 장모 이씨를 모시고 사재를 들여 갈공사 터에 4칸짜리 초가 1동을 창건하고 절 이름을 지장암이라 하였다고 한다. 이들이 입적한 후인 1935년에 최원식의 부인 은경선이 삭발 출가하고 사재를 희사하여 임야 1만 여 평과 논 900평을 매입하여 절 재산으로 등록했으며, 1963년에는 부모와 남편의 극락 왕생을 위하여 대웅전 4칸을 새로 짓고 요사를 보수하여 사찰의 면모를 갖추었다. 이후 1996년 소실된 대웅전 요사를 새로 짓는 등 중창 불사를 이루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활동 사항]

2012년 10월 27일과 28일 1박 2일에 걸쳐 지장암에서 템플 스테이를 개최하였다. 이 행사에 30명의 참가자가 참여해 발우 공양을 비롯해 사찰의 일상 생활과 예불 및 108배 참회 등 불교의 수행 정신을 체험했다. 또한 제2교구 본사[화성 용주사] 승려 정호가 효 사상에 대해 강의하였다.

[현황(조직, 시설 현황 포함)]

지장암의 가람은 대웅전, 요사, 선방, 창고, 미륵상 그리고 공덕비 2기로 구성되어 있다. 사찰의 건물들은 모두 근래에 조성된 것들로서 오래된 건물은 없다.

[관련 문화재]

2014년 1월 3일 지장암의 소조 관음보살 좌상이 전라북도 문화재 자료 제191호로 지정되었다. 법당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팔작 지붕의 건물로서 내부에는 석가불 좌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관음보살상과 대세지보살상이 봉안되어 있다. 그 왼쪽 옆으로는 지장보살상이 봉안되어 있다. 후불 탱화로는 영산회상도가 걸려 있고 영산회상도 왼편에는 지장탱화가, 오른편에는 신중탱화가 봉안되어 있다. 법당 앞에는 은경선 주지에 의해서 조성된 2중 보관을 쓴 미륵불 입상이 세워져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