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702021
한자 三虞祭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전라북도 군산시
집필자 박상천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평생 의례
의례 시기/일시 장례 후 3일째

[정의]

전라북도 군산 지역에서 장례를 치른 후 3일째가 되는 날 지내는 제례.

[개설]

삼우제는 우제 가운데 마지막 제례이다. 초우, 중우, 삼우가 있다.

[절차]

망자의 장례 후 3일째에 지낸다. 제사 음식을 준비하여 올린다. 그러나 현대의 건전 가정의례 준칙에는 제사[기제사를 말함] 음식은 “평상시의 간소한 반상 음식으로 자연스럽게 차린다.”라고 되어 있기도 하다. 집에서 삼우제를 지낸 후에는 간단한 음식을 준비해 성묘한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군산 지역에서는 삼우제를 지내고 상복을 벗는다. 3년 상을 지내는 집에서는 상복을 벗지 않고 삼년상을 지내지 않는 집에서만 상복을 벗었다. 상복을 벗을 때에는 상복에 묻은 잡귀를 쫓는다는 의미로 벗은 상복을 펴놓은 불 위에다가 세 바퀴 돌리고 물에 담근다.

묘소가 고향의 선산 등 먼 곳에 있는 경우에는 묘소에서 삼우제 겸 탈상제를 지내고 탈상을 하기도 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