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여우를 잡아 부자가 된 소금 장수」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702078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전라북도 군산시
집필자 박순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89년 6월 21일 - 「여우를 잡아 부자가 된 소금 장수」 채록
채록지 「여우를 잡아 부자가 된 소금 장수」 채록지 - 전라북도 군산시 서수면 서수리 지도보기
성격 민담
주요 등장 인물 할머니|소금 장사|당골 에미|여우
모티프 유형 민담
제보자 유질녀[여, 70세]

[정의]

전라북도 군산시 서수면 서수리에서 채록된 민담.

[채록/수집 상황]

1989년 6월 당시 70세[여]의 유질녀에게서 채록되었고 2000년에 간행된 『군산 시사』에 기록되어 있다. 채록 경위는 다음과 같다.

마을 앞 참외밭에 세워진 원두막에서 할머니들이 놀고 있어 조사자가 찾아온 목적을 간단히 설명하고 이야기를 청하자 먹을 것을 많이 주면 하겠다고 했다. 유질녀는 이야기 도중에 기억이 희미한지 중단했다가 이어준 이야기다.

[내용]

그전이 소금 장사 하나가 있는디, 소금짐을 짊어지고 호요호요 막 그냥 고개를 넘어가. 넘어가는디, 아, 이 고개를 넘어가서, 인자 어떤 고개를 넘어가서 가만히 앉어 쉰게 어떤 여수 하나가 퀭허고 나오드리아. 나오더니 고놈이 막 그냥 홀떡홀떡 그더니 해골박적을 씨고[쓰고] 홀떡홀떡 재주를 넘더니 이쁜 각시가 되드리야. 이 당골 에미가 되드리야 그냥 그놈이. 당골 에미가 된게 인자 소금 장사는 왔어. 왔는디 그 너머가 잔치를 허드리야. 뚱떵뚱떵 징장구를 치고 야단났더리야. 근게 거그 가서,

“나 참 요기 좀 시겨주쇼.”

그런게 참 주드라니만. 그 귀 떨어진 사발이다가 발 부러진 소반이다가 채리주드리야. 그서 그놈을 한 잔을 먹고서 가만히 앉었은게 오드리야 그년이. 당골 에미가 해죽해죽,

“아이고, 아씨 서방님.”

막 그러고 오드리야. 그러면서,

“하이고, 샌님 뭐 마느래….”

야단 났드리야. 이놈들은 좋아서 드들먹드들먹 어서 오라고 야단 났드리야. 와서는 인자 물팍으가 앉었드리야. 그서 인자 노래를 허고 야단 났는디 소금 장사가 가만히 앉었은게, 몰라, 잘못 허는가도 몰라. 소금 장사가 가만히 있었은게 그것이 큰 일 나겄드리야 저 사람들, 다 둔갑히서 다 죽이겄드리야. 그리서,

“아, 나도 소금 장사 한 잔 얻어 먹었은게 값 허고 가야지요.”

근게, 헐라믄 허라고 허드리야. 인자 소금짐 작대기를 갖고 요롱요롱 험서나 막 그놈을 막 다리를 훔친게 탱허고 나자빠지드리야. 그서 아주 그 사람이 아주 그냥 막 거그서 그냥 이렇게 떠서 돈을 이만치 갖고 왔드리야. 그리서 부자, 장자 거부가 되야갖고 그냥 막 그맀네. 잘 먹고 잘 살었어.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