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탑동 들노래」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702056
이칭/별칭 오호 타령,방아 타령,만경산 타령,잦은 산타령,싸오 소리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문화유산/무형 유산
유형 작품/민요와 무가
지역 전라북도 군산시
집필자 박순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채록 시기/일시 1982년 2월 18일 - 「탑동 들노래」 채록
채록지 「탑동 들노래」 채록지 - 전라북도 군산시 대야면 내기길4[죽산리 312-1]지도보기
성격 민요
기능 구분 노동요
가창자/시연자 고판덕|고상낙

[정의]

전라북도 군산시 대야면 죽산리에 위치한 탑동 마을에 전하는 민요.

[개설]

「탑동 들노래」라 함은 들에서 부르던 노래이며 그것이 전래된 것을 말한다. 다시 말해 들노래는 들에서 노동을 할 때 흥을 돋우기 위한 노래로 노동 생산력을 높일 수 있는 수단이었다. 들판에서 일체감을 주어 협동심과 생산력을 증가하는 방법으로 전해오는 농악과 「노동요」[들노래] 가운데 군산시 대야면 죽산리「탑동 들노래」가 남아 있다.

[내용]

1. 탑동 논내는 소리 「오호 타령」, 「방아 타령」

넘어 가네 넘어들 가네/ 방에 타량 소리루 넘어를 가네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산천 초목 다 속잎 나고/ 이 논 매미는 장 잎이 났네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떠들어 오네 떠들어 오네/ 점심 광주리 떠들어 오네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비 묻었네 비 묻었네/ 무학산 중턱에 비 묻었네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오라는 디 밤에나 가고/ 동네 술집에 머슬 떨이 가세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잎은 피어 청산이 되고/ 꽃은 피어서 화산이로고나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일엽선아 돛을 달아라/ 만경창파로 뱃노리 가자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앞산은 점점 가차를 지고/ 뒷산은 점점 멀어를 진다.

에해야 하하 허이야/ 아 하 한 것 오호 오다아/

2. 탑동 논매는 소리 - 「만경산 타령」

나 하하 헤헤헤이 헤헤 이헤헤에에/ 오오온돌 헤헤헤 헤히가 산아지로오고오나/ 아하하

나 하하 헤헤헤이 헤헤 이헤헤에에/ 오오온돌 헤헤헤 헤히가 산아지로오고오나/ 아하하

나 하하 헤헤헤이 헤헤 이헤헤에에/ 오오온돌 헤헤헤 헤히가 산아지로오고오나/ 아하하

잘 들 허어네 잘들 허어네/ 우리 농군들 농가소리를 잘들 허허네

나 하하 헤헤헤이 헤헤 이헤헤에에/ 오오온돌 헤헤헤 헤히가 산아지로오고오나/ 아하하

올해도 풍년 내년에도풍년/ 연연히 풍년이로오고오나

나 하하 헤헤헤이 헤헤 이헤헤에에/ 오오온돌 헤헤헤 헤히가 산아지로오고오나/ 아하하

3. 탑동 논매는 소리 「잦은 산타령」

에야라 뒤야 에헤에야 /에여뒤여 산이로고나

에야라 뒤야 에헤에야/ 에여뒤여 산이로고나

잘들 허네 잘들 허네/ 우리 농군덜 농가 소리를 잘들 허허네/

에야라 뒤야 에헤에야/ 에여뒤여 산이로고나

4. 탑동 「논 매는 소리」, 「싸오 소리」

위야차 소리가 나거든/ 위 야 허 호

소코리 장사 테 두리디끼/에 위 싸 호

만건장시 골 두르드끼/에 위 싸 호

고기잽이 그물 치디끼/에 위 싸 호

먼디 사람 듣기 좋고/에 휘 싸호

위 야 허 호/위 야 허 호/

5. 탑동 논매는 소리 「몬돌 소리」

위야 어허/위야 어허/

[현황]

「탑동 들노래」는 가창력을 가졌던 노인들이 거의 작고했거나 건강에 문제가 있는 상태이고, 마을에서 민요를 배워서 계승한 사람도 없는 상황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