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십이동파도 해저유적 출토 선체편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700582
한자 十二東波島海底遺蹟出土船體片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유물(일반)
지역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연도리
시대 고려/고려
집필자 신소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출토|발굴 시기/일시 2003년 10월~11월 - 국립 해양 유물 전시관에서 수중 발굴 조사를 실시함.
출토|발굴 시기/일시 2004년 5월~6월 - 국립 해양 유물 전시관에서 수중 발굴 조사를 실시함.
현 소장처 십이동파도 해저유적 선체편 - 국립 해양 문화재 연구소
출토|발견지 십이동파도 해저유적 선체편 -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연도리 십이동파도 지도보기 부근(E126°13′843″, N35°59′491″)
성격 선체
재질 목재
크기(높이,길이,너비) 길이 약 7m|너비 2.5m

[정의]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연도리 십이동파도 해저유적에서 인양된 고려 시대 선박의 선체.

[형태]

선체는 편평한 저판과 ‘L’자형 부재인 만곡부재(彎曲部材)를 갖추고 있는 평저형 구조이다. 그러나 선체의 대부분이 유실되고 개흙에 묻혀있던 저판과 만곡종통재(彎曲縱通材) 일부만 남아있어 정확한 구조는 파악할 수 없었다. 즉, 선체의 상부는 대부분 유실되고 저판(底板)과 만곡부(彎曲部), 선수부(船首部), 외판(外板) 등 일부만 인양되었다. 선체의 잔존 규모는 약 7m, 너비 2.5m인데 저판과 각 부재의 크기 등으로 볼 때 전체 길이는 14~15m 규모로 추정된다.

[특징]

십이동파도 해저유적에서 인양된 선체는 갑판 등 상부가 남아 있지 않으나, 평저형의 저판과 만곡종통재(彎曲縱通材)를 비롯한 저판 결구용 장삭(底板 結構用 長槊), 외판 지지재(外板 支持材)인 가용(加龍)을 갖춘 전통 한선이다.

[의의와 평가]

십이동파도 해저유적 인양 선박의 운항 시기는 11세기 후반~12세기 초반으로 추정되어 완도선[12세기 초] 및 목포 달리도선[14세기]과 함께 고려 시대 한선의 발전 과정과 선체 구조를 비교 연구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