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땅 뺏기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702005
분야 생활·민속/민속,문화유산/무형 유산
유형 놀이/놀이
지역 전라북도 군산시
집필자 박순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민속놀이

[정의]

전라북도 군산 지역에 전해오는 아이들의 민속놀이.

[개설]

땅 뺏기는 어린이들이 하는 아동들의 놀이 가운데 하나이다.

[놀이 도구 및 장소]

땅 뺏기에 필요한 도구는 나뭇가지와 사금파리 몇 개 정도이며 넓은 공터에서 놀이를 즐긴다.

[놀이 방법]

땅 가운데에 자기 집을 원이나 네모로 그린다. 이때 두 손을 비틀어 잡고 허리를 구부려 한 바퀴 돌아서 원을 그리거나 그냥 나뭇가지나 사금파리로 그리기도 한다. 자기 집을 그린 다음에는 자기 집을 확장해 나간다.

둘이 할 경우 가위·바위·보로 이긴 사람이 조그마한 사금파리나 돌멩이를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 위에 얹고 이것을 튕겨서 자기 집 밖으로 나간다.

돌멩이가 떨어진 장소까지 선으로 그린 다음 거기서 다시 손가락으로 튕겨서 자기 집으로 돌아와야 하는데, 만약 세 번까지 자기 집안으로 돌멩이를 넣지 못하면 상대편에게 기회를 넘겨주고 자기 집으로 넣게 되면 선을 그어서 집을 확장한다. 이와 같은 식으로 땅을 확장해 가는데 먼저 많은 땅을 확보한 사람이 승자가 되는 것이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땅과 더불어서 노는 땅 뺏기는 어린이들의 토지에 대한 애착심과 친화 그리고 자기 소유의 확장 관념을 키워주는 놀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는 거의 전승되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